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4 오후 07:31: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테스크 칼럼
성덕대왕신종 송가(頌歌)
강병찬 취재국장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21년 01월 06일(수) 17:02
ⓒ 경북연합일보
서라벌 옛터는 평화가 이어지고 풍요가 넘쳐난다. 세계 만방에서 서라벌의 아름다운 자태를 흠모해 화관을 들고 찾아온다. 신혼 부부들은 보문단지에 신방을 꾸미고, 호숫가를 거닐며 사랑을 속삭인다. 아이 딸린 아버지는 동해 대왕암을 찾아 해돋이의 장관을 보며 웅혼한 기상을 아이들에게 가르친다.
그러나 서라벌 옛터에 아쉬움 하나가 있어 뼛속에 사무친다. 우리 민족 심금을 울렸던 성덕대왕신종(聖德大王神鐘, 국보 제29호)이 1250년 세월의 풍상이 고단해 그 울림을 그치니 참으로 허전하고 애석하다.
성덕대왕신종이 처음 울렸던 771년 봉덕사에서 한 현자는 “큰 산이 우뚝 서고 용울음 소리 나서 하늘에 다다르고 지옥에 스며드니, 본 이는 기이해했고 들은 이는 복 되었다”고 예찬했다.
신종은 원나라 침략과 왜구 노략질도 거뜬히 이겨냈다. 조선 초에는 숭유억불(崇儒抑佛) 정책 화가 미쳐 녹아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세종 대왕이 ‘성덕대왕 신종은 나라의 보배이니 남겨두라’는 어명을 내려 보존됐다. 그러나 조선 중기 대홍수로 봉덕사 가람이 큰물에 쓸려가 버렸다. 신종은 수풀 속에 덩그러니 방치돼 상당한 시간을 보냈다.
신종의 명문(銘文)이 그 때 훼손돼 식별이 다소 아련해졌다. 일제 강점기에는 일인(日人)들이 ‘종소리에 아기울음소리가 섞여있다’고 왜곡하며 성덕대왕신종을 ‘에밀레종’으로 폄훼했다. 신종은 1975년 경주 인왕동 소재 국립경주박물관 경내로 옮겨졌다. 그 때 10만 군중이 천천히 이동하는 신종을 뒤따라 장관을 이뤘다. 그러던 신종이 1992년 제야(除夜) 후 타종이 금해지니 새해아침은 적막해졌고 사람들 마음은 허전하기 그지없다.
신종이 소리내기를 멈추니 봄꽃은 지고 여름해는 기울었다. 신랑 신부의 사랑은 식어갔고 아이들 동심은 순수를 벗어났다. 창공에 찬란했던 햇빛은 연무에 가려 희미해졌고 땅이 흔들려 백성이 당황했다. 하늘이 노했는지 현자에게 주던 예지와 재주꾼들에게 불어넣던 기예도 메말라갔다.
심지어 오만한 고관은 민초 살피기를 게을리한다. 관조차도 바닥 일꾼들 품삯을 박하게 주는가 하면, 서민이 사업으로 입에 풀칠하기도 마뜩잖다. 부자는 빈자를 업신여기며 우려먹기에 열을 올린다. 정조로 가정을 지키려는 부부와 신의로 우정을 지키려는 벗이 눈에 띄게 드물어졌다. 청년과 소년들은 기개와 이상을 버린 지 오래됐다.
이제 우리 심장을 풀무질해 청동을 녹여보자. 정교하게 틀을 짜 쇳물을 붓자. 용뉴를 매달고 음관(音管)을 세우자. 종명(鐘銘)을 조각(彫刻)하고 비천상(飛天像)을 양각(陽刻)하자.
“천문(天文)이 걸리고 방위(方位)가 열리고, 산하가 자리 잡고 천하가 나뉘고, 신선이 동해에 드니 복사꽃이 만발한다. / 경계는 해 뜨는 곳 아득하게 닿았고, 우리나라 여기 있어 한 고을로 합했고, 성인의 위대한 덕이 드물도록 새롭다. / 맑은 교화(敎化) 오묘하여 원근에 이르고, 은혜는 멀리 미쳐 골고루 나뉘었고, 자손은 무성해지고 온갖 동포 안락하다”
이제 강퍅(剛愎)한 우리의 심정을 잘디잘게 부숴야 한다. 그렇게 평평해진 우리의 마음 판에 신종의 명문을 아로새겨야 한다. 그리고는 신뢰와 배려의 새 마음을 불러올리고, 통일의 염원을 담아서 마음에서 우러난 성덕대왕 신종의 소리를 동해 너머 온 세상에 울려야 한다.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시,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설치 ..
포항연일교회, 소외된 이웃에 성금
포항시, 겨울방학 청년 행정인턴 연..
월성원전 고농도 방사능 유출‘빨간..
포항시, 지진안전 시설 인증 신청자..
김석기 의원“삼중수소 논란은 여당..
복(福)
“반세기 경주예총의 1.5세대로서 ..
포항시,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착수
포항시‘희망나눔 집수리 봉사’
최신뉴스
대구보훈청, 위탁병원 5곳 추가 운..  
건보공단 대경본부-한국방송공사, ..  
대구육아종합센터‘놀면서 자란다..  
현풍 새마을금고‘사랑의 이웃돕..  
대구시 4차 순환도로, 연말 완전 ..  
올해 재산세·주민세 확 바뀐다  
경북도, 남북교류협력 3.0 시대 주..  
경북교육청, 고3 수험생 자가격리..  
김석기 의원“삼중수소 논란은 여..  
포항시, BTJ열방센터 확산 방지 총..  
의성군, 대중교통 종사자 코로나19..  
봉화군, 장기화 대비 선별진료소 ..  
경주시, 아이스팩 재사용 사업 추..  
안동시, 대중교통 종사자 선제 검..  
경주시-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 면..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373
오늘 방문자 수 : 6
총 방문자 수 : 29,402,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