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1 오후 08:58: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기획/특집
앤드루 영국 왕자, 어머니 발자취 따라 안동을 거닐다
영국 왕실의 대이은 발걸음…'전 세계 눈길' 한몸에
20년 전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발자취 스민 '로열웨이'기행
하회마을·충효당·봉정사 등
차례로 돌아보며 '감탄·감사'

하회마을, 연 100만 이상 찾아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
영국 왕실 대 이은 방문으로
안동 관광 부흥 전기 큰 기대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화) 18:16
ⓒ 경북연합일보
ⓒ 경북연합일보
ⓒ 경북연합일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 이은 앤드루 왕자의 방문으로 안동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찾았다. 영국의 여왕이자 '영연방'의 수장이기도 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1년에 두 차례 해외 방문에 나선다고 한다. 그중 한번은 영연방 국가 중 한 곳이니, 그 외의 국가는 1년에 단 한 곳만 방문하는 셈이다. 영국 왕실이라는 상징성뿐만 아니라 이러한 이유로 여왕의 해외 방문은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다.
◇'가장 한국적인 곳' 명성 확인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한 지 20년 만의 영국 왕실의 방문으로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의 명성을 다시금 확인했다.
 1999년 여왕은 당시 김대중 대통령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했고 그중에서도 안동을 찾았다. '가장 한국적이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고 싶다며, 안동을 방문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어머니의 뒤를 이어 다시 한번 안동을 찾았다.
 14일 경북도청에 도착한 앤드루 왕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함께 기념 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하회마을로 이동한 왕자는 충효당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등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취재진과 관광객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충효당으로 들어가 사랑채를 둘러본 앤드루 왕자는 충효당 종손의 설명의 들으며 한옥의 고풍스러움과 내력에 감탄했다.
 충효당은 서애 류성룡의 종택으로 조선 중엽의 전형적인 사대부집 구조를 하고 있다.
 여왕 방문 당시에는 여왕이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 32km 구간 'The Royal Way'
 충효당 마당으로 나온 왕자는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그 옆에 설치한 'The Royal Way' 표지판을 보며 관계자들의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안동시는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농수산물도매시장~봉정사에 이르는 32km 구간의 길을 그동안 불러온 'Queen's Road(퀸스 로드)'에서 왕가의 길이라는 뜻을 담아 'The Royal Way(로열 웨이)'로 이름 지으며 표지판을 설치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여왕의 생일상을 재현한 담연재로 이동했다.
 담연재에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 '다모아 합창단'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담연재에는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이 그대로 재현됐다.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봉황 모양의 '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등 47가지의 전통음식이 차려졌다.
 생일상 앞에 선 왕자는 다양하면서도 화려한 상차림에 놀라움을 나타내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앤드루 왕자는 "신사숙녀 여러분, 어머니께서 다녀가셨던 길을 제가 이렇게 걷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하며 영국에서 갖고 온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여왕은 "나는 1999년 왔을 때 많은 곳을 다닌 곳 중에 특히 하회마을에 와서 73세 생일상을 받은 것을 저는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하회마을 주민들과 안동시, 경북도 여러분들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겠다"고 메시지에 담았다.
 앤드루 왕자는 낭독 후 여왕의 메시지를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전달하고, 여왕과 생일이 같은 참석자 등과 함께 다과를 시음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왕자에게 색색이 물들인 '안동한지'를 선물했다. 닥나무 껍질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안동한지는 우수한 지질로 천년을 가는 종이로 알려져 있다.
 합창단과도 선물을 교환한 앤드루 왕자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학록정사로 이동했다.
 학록정사에서는 오찬을 하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이후 학록정사를 나와 20주년 기념행사로 준비한 여왕의 포토존과 사진전, 전통혼례 재현 등을 관람하며 하회마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영국 신사'-'한국 선비'의 만남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했다.
 경매장을 나와 안동농협 조합장, 농민대표 등과 6년생 사과나무로 기념식수를 했다. 이어 왕자는 여왕이 '조용한 산사에서 봄을 맞은' 봉정사에 도착했다.
 여왕은 봉정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조용한 산사 봉정사에서 한국의 봄을 맞다'라는 문구 아래 자신의 서명을 했다.
 봉정사는 지난해 산지 승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곳으로 가장 오래된 목조건물인 국보 제15호 극락전, 보물 제55호 대웅전 등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관계자들의 환대를 받으며 만세루를 지나 봉정사 경내로 들어선 왕자는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대웅전과 극락전을 둘러봤다.
 극락전 앞에서는 20년 전 여왕이 그랬던 것처럼 돌탑을 쌓고 범종 타종을 시연했다.
 여왕은 돌탑을 돌멩이 하나를 올려놓으며 '돌탑을 쌓았으니 복을 많이 받겠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왕자는 안동 방문의 마지막 장소로 세계기록유산인 유교책판이 보관된 한국국학진흥원을 택했다.
 한국국학진흥원은 민간에 소장된 기록유산을 조사·수집하고 연구하기 위해 '추로지향(鄒魯之鄕)'으로 불리는 안동에 터를 잡았다.
 유교책판이 보관된 장판각을 관람하고 특히 퇴계집 책판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관심을 나타냈다.
 장판각을 관람한 후 퇴계 이황이 써 선조에게 올렸다는 성학십도 유교책판 인출을 직접 체험했다.
 안동에서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한 앤드루 왕자는 권영세 안동시장 등 환송을 나온 관계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귀경을 위해 헬기에 몸을 실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으로 안동은 또 한 번 관광 부흥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이신효 기자 lsh@kbyn.co.kr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협조합장 향응제공 검찰 고발
영천, 불법 유흥영업 성황… 단속 ..
경북지재센터, 독도새우 브랜드 개..
경주 현곡농협 '돈판' 비리 복마전..
경주시의회 부의장, 행감 피감기관..
"본업에 충실하며 가수 꿈 키워나가..
군위 대구공항반대위 주민소환제 '..
국제 로봇올림피아드 위원장賞 수상..
대구 대곡·율하에 '10년 공공임대..
대구공항 후보지 군위·의성 일원 ..
최신뉴스
道, 좋은 일자리 1000개 만들기 ..  
구미에 5G 단말 테스트베드 구축  
경북경찰, 태국인 대규모 마약사..  
"안전설비 정상상태 출력 폭주 없..  
구미사랑상품권 5천원·1만원권 유..  
가야금 명장 김동환씨, 문화여행 ..  
김천시, 전통시장 선진지 견학 실..  
상주시 "이달까지 개인지방소득세 ..  
참외낚시·큰참외찾기 전 회차 매..  
백선기 칠곡군수, 中 제원시장과 ..  
멧돼지 포획트립으로 5마리 집단포..  
안동시평생학습관 교육 수료식 개..  
예천군, 서울 청계천 로드마케팅 ..  
의성군, 산림경영계획 수립으로 ..  
청송군, 민선7기 공약사업 현실화..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9,490
오늘 방문자 수 : 12,837
총 방문자 수 : 16,251,3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