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4-23 오후 08:57: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기획/특집
사랑이 물드는 계절 안동으로 초대합니다
4월 봄꽃향기 가득한 꽃길여행 떠나보자
오늘∼내달 7일까지 '2019 벚꽃축제' 개최
호반나들이길·하회마을·백운유원지까지
강물 위로 흩날리는 숨을 멎게 하는 꽃 물결
초가지붕 애워싼 낭만 가득 머금은 벚꽃 띠
퇴계 가르침 새긴 매화꽃 만발한 도산서원
봉정사서 개목사로 이르는 진달래 오솔길
가족, 연인 함께 눈부신 추억 남겨보세요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28일(목) 19:49
ⓒ 경북연합일보
ⓒ 경북연합일보
ⓒ 경북연합일보
ⓒ 경북연합일보
4월의 안동은 봄꽃 여행이다. 봄기운이 느껴질 때면 안동에는 낙동강을 따라 피어난 벚꽃이 띠를 둘러 절경을 이룬다. 이 길을 따라 먹거리장터, 공연, 체험 등 다채로운 문화축제가 펼쳐진다. 예년보다 빠른 개화를 전망하는 가운데, 2019년 벚꽃축제는 29일∼내달 7일까지 10일간 안동 벚꽃거리에서 개최된다.

 뀱 29일∼4월 7일까지 2019 벚꽃축제
 1.4km에 이르는 벚꽃거리에서 펼쳐지는 '안동벚꽃축제'에서는 벚꽃이 만개해 꽃비가 떨어지는 낮은 물론, 밤에는 야간 네온을 활용한 '미라클 네온'을 펼쳐 야간 경관을 선사한다.
 설렘과 낭만의 하모니가 펼쳐지는 안동벚꽃축제를 제대로 즐기려면 축제 기간 중 밤에 이곳을 찾아보자.

 뀱 호반나들이길 벚꽃길 산책
 벚꽃거리에 꽃이 졌다고 아쉬워하지 말자. 바쁜 일정으로 벚꽃축제를 놓친 상춘객들에게는 월영교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기면서 연인, 가족과 함께 호반나들이길 벚꽃길 산책을 추천해 본다.
 월영교 건너편에 펼쳐지는 호반나들이길의 벚꽃은 안동호의 낮은 수온의 영향으로 벚꽃거리에 비해 1주일 정도 늦은 편이다.
 원이엄마 사랑이야기가 담긴 월영교에서 강물 위로 흩날리는 벚꽃을 보고 있노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뀱 하회마을의 봄, 벚꽃 띠를 두르다
 낙동강이 마을을 휘돌아 나가는 하회마을. 봄이면 벚꽃이 마을을 감싸 안는다.
 하회마을을 감싸고도는 벚꽃 터널을 배경으로 수줍게 흐르는 강물, 휘날리는 벚꽃 사이로 보이는 초가와 기와지붕은 하회마을에서만 볼 수 있는 고즈넉한 분위기와 낭만을 제공한다.
 마을을 고요히 내려다보고 있는 부용대는 하회마을에 찾아온 봄의 전경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최고의 뷰를 자랑하는 명소로 손꼽힌다.
 하회마을 만송정 둑길을 따라 피어나는 벚꽃길.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추천할 만하다.

 뀱 아는 사람만 아는 백운유원지 벚꽃길
 도심지에서 영덕방면으로 20분 정도 차를 타고 달리면 경북독립운동기념관 강가에 자리 잡은 백운정 유원지가 나온다.
 유원지로 들어가는 입구, 숨을 멎게 하는 벚꽃 물결이 펼쳐진다. 잔잔하게 일렁이는 반변천 물결에 햇빛이 튕겨 벚나무에 맺힌 듯하다. 그만큼 반짝이는 벚꽃이다.
 강 건너편 백운정과 반변천 수중에 조성되어 있는 반월형 섬 위의 소나무 숲인 개호송 숲, 강가를 따라 조성된 내앞마을, 반변천과 강가의 기암과 단애, 천변 숲이 한눈에 펼쳐져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자아낸다.
 '안동 백운정 및 개호송 숲 일원'은 국가지정 문화재 명승 제26호다.

 뀱 매화꽃 만발한 도산서원
 안동 하면 누구나 퇴계 이황 선생을 떠올리게 마련이다. 평생을 청빈한 삶을 살면서 친구 삼아 사랑했던 꽃이 바로 매화이다.
 오죽하면 생을 마감하며 남긴 말씀이 "저 매화나무에 물 주어라"였을까.
 퇴계 선생은 자연에서 삶의 이치와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했다.
 자연은 거짓말하지도, 속이지도 않는다. 꼭 그래야 한다는 법칙 없이도 어김없이 찾아오는 봄처럼, 우리의 삶도 그래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이러한 퇴계의 가르침을 마음에 새기며 매화꽃 만발한 도산서원을 조용히 걸어보는 느낌, 그렇게 시작하는 봄을 즐겨볼 만하다.

 뀱 숨은 꽃길 진달래 오솔길
 2018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 봉정사에는 극락전, 대웅전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라는 영화의 촬영지로도 유명한 영산암 왼쪽으로는 개목사로 가는 오솔길이 나온다.
 이 오솔길을 따라가면 아름다운 진달래 꽃길이 펼쳐진다. 개목사(開目寺)는 '많은 눈먼 이들의 눈을 뜨게 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안동의 봄은 눈부시다. 가족, 연인과 함께 떠나는 안동의 꽃길 여행은 더 눈 부신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협조합장 향응제공 검찰 고발
영천, 불법 유흥영업 성황… 단속 ..
경북지재센터, 독도새우 브랜드 개..
자연 품은 仁術… 치유로 가는 길..
경주 현곡농협 '돈판' 비리 복마전..
경주시의회 부의장, 행감 피감기관..
경주 황성주공1차 재건축 '시동'
"본업에 충실하며 가수 꿈 키워나가..
"3년내 4강 진입" 고교 축구부 창..
군위 대구공항반대위 주민소환제 '..
최신뉴스
포항시·칠곡군,도민체전 우승 30..  
822억 투입 문경새재에 호텔 2동 ..  
道, 공약실천계획 최우수 등급  
"日 외교청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 ..  
매월 수백건 민원 시달려도 '스마..  
칠곡군, 인구증가 대응안 집중 모..  
경북 지방세 연구과제 발표대회 구..  
고령군, 강제철거 실시계획  
폐교 활용 귀농귀촌주택단지 추진 ..  
상주시 여성단체 회원 35명 향토문..  
성주군, 지역기업 애로 해결에 잰..  
봉화전통시장 시장애불금축제 개최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특별 이벤트  
청송군, 원예소득작목 육성 나섰..  
예천보건소 안심학교 설명회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584
오늘 방문자 수 : 7,385
총 방문자 수 : 15,767,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