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8 오후 06:08: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방송/연예
소록도의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영화로 만난다
휴먼다큐멘터리 내달 '大개봉'
한센인의 아픔 보듬은 한 평생
거룩한 성자적 삶 다시 그려내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07일(화) 19:10
↑↑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 포스터. 고흥 소록도의 아이들을 돌보는 마리안느(왼쪽)와 한센인의 머리를 치료하는 마가렛.
ⓒ 경북연합일보
 
전남 고흥 소록도에서 40여 년간 한센인을 보살핀 푸른 눈의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 수녀의 헌신적 삶을 영화로 만나게 된다.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다큐멘터리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 시사회에서 윤세영 감독은 "두 분을 만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은혜로운 기회라고 생각했다. 작은 그릇이지만 이분들의 뜻을 담아보려 했다"고 밝혔다.

 마리안느 스퇴거(Marianne Stoeger·83)와 마가렛 피사렉(Margareth Pissarek·82)은 오스트리아 그리스도왕 시녀회라는 가톨릭 재속회 회원이었다.

 인스브루크 간호학교를 졸업한 이들은 각각 1962년과 1966년 한국 땅을 밟았고, 한국에서도 '가장 낮은 자리'인 소록도에서 평생 봉사활동을 했다.

 소록도는 한센인들의 피와 눈물로 얼룩진 땅이었다.

 당시 한센병은 유전병으로 잘못 인식돼 천형(天刑)으로 여겨졌으며 한센인들은 오해와 편견으로 인한 지독한 차별에 시달렸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아무 연고도 없는 소록도에서 한센병 환자들의 상처와 아픔을 보살피며 사랑을 실천했다. 한센인에게 두 사람은 간호사이자 엄마였으며 '사랑' 그 자체를 의미하는 이름이었다.

 두 사람은 40여 년 동안 봉사를 하면서도 단 한 푼의 보상을 받지 않았다. 철저하게 빈손으로 살다가 지난 2005년 11월 21일 편지 한 장만을 남긴 채 소록도를 떠났다.

 나이가 들어 섬사람들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들이 한국 생활을 정리하며 챙긴 것이라고는 여행 가방뿐이었다.

 '수녀'라는 호칭이 익숙하지만, 두 사람의 신분은 사실 수녀가 아니다. 마가렛과 마리안느는 1954년, 1962년 각각 종신 서원을 했지만 엄밀한 의미에서는 수녀가 아닌 평신도 재속회원이다.

 실제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수녀보다는 친근한 '할매'로 불리기를 원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성자적 삶'이 '수녀'란 호칭을 만들어냈다.

 이해인 수녀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영화는 한센인과 의료인의 생생한 육성을 통해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거룩한 삶을 되돌아보게끔 한다.

 특히 고향에 돌아간 뒤 치매에 걸려 요양원에서 지내면서도, 서툰 한국말로 소록도 생활을 "행복했다"고 회고하며 미소 짓는 마가렛의 모습은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이날 시사회에 참석한 천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는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하나의 별빛처럼 우리에게 신선한 희망을 던져주는 것 같다"며 "오직 사랑의 일념으로 아낌없이 모든 삶을 내주신 두 분으로 인해 신선한 충격을 받고 행복의 길이 무엇인가 깨달았다"고 말했다.

 또 시사회에 참석한 '소록도의 마리안느와 마가렛'(예담)의 저자 성기영 작가는 "정말 드물게 순수하고 품위 있고 동시에 겸손하고 인간적으로 선한 분들을 목격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세영 감독은 "여섯 살 무렵 어머니의 손을 잡고 처음 성당을 갔던 설렘과 따뜻함으로 이 영화를 만들었다"며 "사순절 기간에 좋은 위안과 영감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화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농협조합장 향응제공 검찰 고발
한글날에 문화예술교육 박람회 초대
경북지재센터, 독도새우 브랜드 개..
회피성 성격장애를 어떻게 치유할 ..
경주 현곡농협 '돈판' 비리 복마전..
경주시의회 부의장, 행감 피감기관..
군위 대구공항반대위 주민소환제 '..
단군신화와 성경의 바알 신
바른 인성·도덕성 겸비한 시장 선..
6·13 지선 경주 女風… 시장·도의..
최신뉴스
상주 함창지역 우수학생 장학금 수..  
남영창 상주 중모장학회장 취임식 ..  
고령군, 노후경유차 폐차 보조금 ..  
성주군, 코로나19 중소기업 피해 ..  
경주시의회, 제248회 임시회 마무..  
전병근 하양 새마을금고 이사장 취..  
道, 쌀값 안정 위해 '품질 높이고,..  
강은희 교육감, 화훼농가 살리기 ..  
대구시교육청, 학교 실험실 폐기물..  
'국민이 직접 발굴하고 개선하는 ..  
2030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  
대구서 코로나19 감염 '첫 확진자'..  
영천시, 어르신들의 행복한 인생 ..  
주낙영 시장의 목민심서(牧民心書)..  
안전속도는 생명존중의 시작!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729
오늘 방문자 수 : 25,497
총 방문자 수 : 22,226,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