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9-17 오후 07:56: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방송/연예
입대 앞둔 임형주가 부르는 '이등병의 편지'
"군대, 새 챕터 여는 전환점"
'서른즈음에'로 마지막 인사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7년 03월 06일(월) 19:01
↑↑ 입대 전 마지막 싱글 발표한 팝페라 테너 임형주.
ⓒ 경북연합일보
 "이제 다시 시작이다, 젊은 날의 생이여~"

 팝페라 테너 임형주(31)는 마지막 앙코르곡으로 고(故)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열창하며 만감이 교차한 듯 눈물을 흘렸다.

 지난 1일 저녁 서울 마포구 성산동 톤스튜디오에서 '페어웰 콘서트'를 연 그는 첫 곡 '서른 즈음에'부터 울컥해 목이 메었다. 약 50명의 관객을 초대한 이 날 스튜디오 라이브 콘서트는 13일 입대 전 그의 마지막 무대였다.

 그는 "군대에 가서 눈물이 나는 게 아니다"며 "내년이 데뷔 20주년인데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은 게 감사해서다. 성공도 경험했고 실패도 맛봤지만 이렇게 좋은 자리에서 군대에 간다는 건 굉장한 축복이다. 1년 9개월 동안 노래를 불러드릴 수 없지만 그리워해 주신다면 늠름한 모습으로 제대해 다시 노래를 불러드리겠다"고 인사했다.
 이날 눈물 바람을 일으킨 '서른 즈음에'와 '이등병의 편지'는 그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입대 전 마지막 싱글 '어라운드 서티'(Around Thirty)에 수록됐다. 최근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만난 그는 "음악가이니 음악으로 잠시 이별 인사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두 곡을 선곡한 남다른 이유도 있었다.

 "수년 전 방송 프로그램에서 만난 '서른 즈음에'의 강승원 작곡가가 '네가 30대가 되어 부르면 이 노래를 표현하기 수월할 것'이라고 조언했어요. 그 말씀을 기억했고 30대까지 기다렸죠. '이등병의 편지'는 저와 같은 예비 이등병을 위해 부르고 싶었고요. 어느 때보다 두 곡이 제 얘기인 것 같아 녹음하면서도 크게 공감됐습니다"

 이번 싱글도 '응답하라 1988'과 '디어 마이 프렌즈', '또 오해영' 등의 드라마 음악 감독으로 유명한 이상훈 감독이 편곡해 어쿠스틱 사운드로 완성됐다. 임형주는 성악 발성을 배제하고 차분하게 노래했다.

 데뷔 20주년을 앞두고 입대하는 소감을 묻자 그는 "마땅한 의무인데, 나이가 꽉 차 가니 송구스러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개인적으로 걱정되는 건 체력이에요. 군 생활도 완벽하게 하고 싶은데 체력이 정신력 만큼 따라줄지 걱정은 좀 됩니다. 하하"

 임형주는 초등학교 6학년 때인 1998년 데뷔앨범 '위스퍼스 오브 호프'(Whispers Of Hope)로 데뷔해 19년간 17장의 독집 앨범을 내며 한국을 대표하는 팝페라 테너로 우뚝 섰다.

 2003년 17세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취임식에서 헌정 사상 최연소로 애국가를 불러 화제가 됐고 같은 해 미국 뉴욕 카네기홀에서 세계 데뷔 독창회를 연 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해외 유수의 공연장을 누볐다. 카네기홀이 보유한 3개 홀에서 솔리스트로 공연한 첫 한국인 음악가로 기록됐고 뉴욕 링컨센터, 프랑스 살 가보, 네덜란드 콘서트 헤보, 오스트리아 미라벨궁전, 영국 위그모어홀 등지를 밟았다.

 그는 "많은 무대가 하나하나 소중하다"면서도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로 노무현 대통령 취임식과 카네기홀, 2015년 성악의 본고장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이탈리아 마르첼로 원형극장 공연을 꼽았다. 그러면서 1998년 데뷔 무대이던 KBS 2TV '이소라의 프로포즈'에 출연했을 때의 기억을 이야기했다.

 "앨범을 내고 2개월 뒤 이 프로그램에 나갔어요. 유튜브에서 가끔 방송 장면을 보면 어린 나이에 많은 사람들 앞에서 떨지 않고 노래한 게 신기해요. 그때는 몰랐죠. 음악가로서의 삶이 많은 희생을 요구하는 것인지, 20주년을 맞게 될지…" 그는 "크로스오버가 척박한 분야여서 이끌어준 선배도 없고 외로울 때가 많았다"며 "그래도 간절히 바란 길이고 가장 저다운 것이 음악이었기에 열심히 해 온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 2015년 CNN 아이리포트의 '세계 3대 팝페라 테너'에 선정됐을 때 노력한 것들이 인정받은 것 같아 기뻤다"고 떠올렸다.

 그는 군대는 새로운 챕터를 여는 전환점이 될 것 같다고 했다. "3분의 2를 음악 안에서 살았으니 저를 돌아볼 수 있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지난 시간을 반추해보며 인간 임형주에게 소중한 시간이 될 것 같고, 군대에서의 경험 역시 음악가 임형주에게 많은 영향을 줄 것 같습니다. 목소리는 능력껏 관리해야죠"

 바람으로는 내년 12월 제대한 뒤 20주년 기념 싱글을 내고 송년 독창회를 여는 것이다. 또 이탈리아 로마시립예술대학에서 석좌 교수로 마스터클래스 특강을 해온 그는 "안식년을 신청했다"며 "사회에 복귀하면 학생을 가르치는 일에도 시간을 쏟고 싶다. 스포츠로 치면 현역이면서 코치로 겸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름다운 기부와 따뜻한 나눔을 ..
‘제2금장교’는 어디로 가고…‘황..
김병욱 의원, 울릉∙독도‘유..
포항 해병대, 태풍 피해복구 총력
‘감사보고서’공개하지 않는 경주..
포항시‘사랑의 키트’150박스 기탁
국보 193호 ̒봉수형 유리병..
포항시, 떨어진 사과 1,900톤 수매
포항시의회, 현장 찾아 지역복구 대..
포항, 간부공무원 대상 성희롱 예방..
최신뉴스
나눔영성원 곡성센터, 어려운 이웃..  
2021년 스마특차로 신호시스템 구..  
추석 연휴에도 환경오염행위 감시 ..  
포항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  
군위군, 미꾸리 양식 시범사업 설..  
농촌진흥청장, 영천시 영농현장 찾..  
울진군, 왕피천케이블카 재개장  
청송군,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다  
경산시, 2년 연속 건강도시‘우수..  
‘대구청년주간 제1회 청년의 날’  
기업명품관‘한가위 선물 대잔치’  
대경경자청, 전국 7개 구역 대상 ..  
대구시, 고위험시설 202개소 특별 ..  
대구시교육청‘온라인 직업교육 박..  
남천 품은 강변‘더 샤프한 아파트..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888
오늘 방문자 수 : 18,218
총 방문자 수 : 26,814,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