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30 오후 05:23: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사회
한영태 경주시의원 민주당적 유지
총선 전략공천 반발 제명 처분
중앙당 윤리심판원 재심 청구
당직정지 6개월로 감경 받아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7월 09일(목) 18:22
ⓒ 경북연합일보
경주시의회 한영태(더불어민주당·사진) 의원이 기사회생했다.
 지난 4·15 총선 과정에서 전략공천 결과 반대의견 등을 이유로 경북도당으로부터 제명 결정을 받았던 한 의원은 "어제(6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당직정지 6개월 결정을 통보 받았다"면서 "저의 입장에선 경북도당은 답답하지만 중앙당은 아직 믿음을 가지고 있어도 될 제 당인 것은 확실한 거 같다"고 SNS를 통해 밝혔다. 한 의원은 이어 "지난 20년 가까이 민주당을 지켜온 세월을 다시 돌아볼 계기가 됐다. 좀 더 겸손하게 더 열심히 하겠다"고 몸을 낮추고 "정치(시의원)를 하는 이유는 결국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이롭게 하기 위해서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하고 다시 한 번 마음을 다 잡는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영태 의원이 당직 자격정지로 감경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에서는 경북도당의 과잉징계가 드러난 것이라는 여론이다.
 중앙당 윤리심판원의 '심판결정문'에서는 경북도당 윤리심판원이 지난 5월 당원에게는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제명'을 의결한 것에 대해 '바른소리 하는 현직시의원을 쳐내는 일에만 몰두하는 것', '거슬리는 현직시의원을 제명해달라는 제소인 측의 요구를 들어주기 위한 결정문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등 '무고행위'를 지적했다.
 지난 5월 한 의원에 대한 경북도당의 제명결정은 제21대 국회의원 경주시선거구에 출마한 정다은 후보 선거사무소의 이모 사무장이 징계를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선출마와 지역위원장 자리를 노리기 위한 정치적 정적 제거를 의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민주당 경북도당의 제명을 마치 최종 결정인 것처럼 보도를 낸 일부 언론의 오보도 불손한 의도에 편승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그러나 일부 당원들은 "당직정지 6개월도 징계가 분명한 만큼 한 의원이 좀 더 자중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다. 강병찬 기자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울진 영농..  
영천 화남면, 폴리텍대 로봇캠퍼..  
의성군,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봉..  
영양 청기면새마을부녀회 간식 나..  
칠곡군‚ 포스트 코로나 대비..  
새마을문고 고령군지부 피서지문고..  
월성본부, 노·경·협력사 합동 ..  
영주시, 긴급복지지원제도 기준 ..  
'빌리브 파크뷰' 견본주택 열고 분..  
월성본부, 중소기업제품 구매상담..  
가치·품격 드높이는 주거지  
경북교육을 바꾸는 새로운 아이디..  
청송군, 농업용 드론 활용 공동방..  
나드리열차 8월부터 운행 재개  
상주농기센터, 벼 잎 질소농도 분..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630
오늘 방문자 수 : 2,005
총 방문자 수 : 25,897,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