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11 오후 06:47: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사회
'맥스터 증설 촉구 결의안' 졸속 통과 반발
경주시의원 한영태 등 4명
"토론 없이 인해전술 밀어붙여"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25일(목) 19:20
↑↑ 한영태 경주시의원이 25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맥스터 찬성 결의문' 졸속 통과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경북연합일보
경주시의회가 '월성원전의 안정적 가동을 위한 맥스터 증설 촉구 결의문'을 24일 본회의에서 통합당의원만으로 전격 통과시킨 가운데 반대 의견을 펼쳤던 한영태, 김태현, 김승환, 서선자 의원은 25일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통합당의 맥스터찬성 결의문 졸속 통과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미래통합당의원 15명은 의회내부 토론을 거쳐 의원간 합의 아래 결의안을 상정토록 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의회내에서 이렇다 할 토론도 한번 없이 인해전술로 전쟁하듯 밀어붙이는 폭거를 저질렀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또 "경주의 현재와 미래를 걱정하고, 찬반으로 첨예하게 갈린 민의를 듣고, 조정하며 간극을 좁혀 나가는 역할을 해야 할 대의기관인 미래통합당 시의원은 없었으며, 시민들이 원전과 고준위 핵쓰레기로부터 경주의 미래와 가족의 안전을 지키고 싶어하는 여망은 송두리째 무시되고 오로지 압도적 다수당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경주 미래통합당 시의원들만 있었다"면서 "지금껏 경주시민들은 고준위 핵쓰레기장 추가 건설 여부에 대해 찬반 의견을 두고 첨예한 관심을 가졌지만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아무 관심도 없었다가 갑자기 핵쓰레기장(맥스터)증설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들은 "결의안 자체를 시의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인정할 수 없었기 때문에 부당함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전체의원의 뜻이 담긴 결의안이 아닌 다수 정당의 결의일 뿐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기록하기 위한 방법으로 본회의장에서 표결 직전 퇴장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강병찬 기자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기계면 유기농 쌀, 경진대회 ..
“군주론(君主論)으로 본 국민의 선..
포항시, 지진특별법 공청회 시민 반..
봉화군 학교 밖 청소년,
피서지 착한가격으로 다시찾는 경주..
건천읍, 청소년 유해환경 개선 캠페..
경산체력인증센터 개소식 가져
죽전역 코아루 더리브’최고경쟁률 ..
영천시, 핫 플레이스 조성 선진지 ..
산내면 새마을회·부녀회 휴가철 환..
최신뉴스
울진군 드림스타트 제2차 슈퍼비전..  
군위 농기센터, 신입농촌지도사 응..  
청송사랑화폐 이용하고 10% 할인받..  
영천시, 농산물우수관리 인증 의무..  
청도군, 치매 사각지대 타파한다 ..  
경산시, 비대면‘가족놀데이’ 운..  
최근 5년 LH임대아파트 화재‘총 4..  
상주시,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본..  
임이자 국회의원, 통합당 지도부와..  
경주시보건소 임산부 교육 분만 호..  
포항 지진 피해주민 뿔났다 …“정..  
장산가든 대표, 어르신 삼계탕 대..  
용강동지역사회보장협 복지사각지..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내정  
경주불국로타리클럽, 애가원 환경..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086
오늘 방문자 수 : 15,343
총 방문자 수 : 25,953,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