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2 오후 07:5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칼럼
김장하다 허리·무릎 다칠라…"쪼그려 앉지 마세요"
김길원 언론인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0일(수) 16:47
ⓒ 경북연합일보
입동이 지나면서 주부들은 걱정이 앞선다. 김장이라는 큰 숙제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병원이 주부 300명을 대상으로 '김장 때 느끼는 통증 부위'를 주제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허리에 통증을 느낀다는 응답이 87%(261명)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무릎 9%(27명), 어깨 7%(21명), 목 5%(15명) 등 순이었다. 김장하는 주부 대부분이 허리와 어깨, 무릎 등이 쑤시는 '김장증후군'을 경험하는 셈이다.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김장증후군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요령을 알아본다.

 ◇ 구부릴수록 허리 부담 커…절인 배추는 여럿이 함께 들어야
 설문조사 결과처럼 김장 후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은 허리 통증이다.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오랜 시간 바닥에 앉아 있는 등의 행동들이 허리에 큰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이런 허리 통증은 딱딱한 바닥에 앉을수록, 허리가 앞으로 구부정하게 구부러질수록 가중된다.
 특히 김장을 할 때 소금물에 절인 배추를 들어 올리면서 허리에 무리가 가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혼자 드는 것보다 최소 2명 이상이 함께 들면 이런 부담을 최대 80%까지 줄일 수 있다. 무릎을 구부린 상태로 앉아 물건을 몸에 최대한 가까이 붙여 천천히 하체 힘으로 들어 올리는 것도 허리 건강을 지키는 요령이다.
 김장 재료들을 다른 곳으로 운반하거나 냉장고에 넣을 때 의식적으로 허리를 펴는 것도 중요하다.
 허리는 보온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50대 이상 주부라면 무거운 물건을 혼자 든다거나 찬 기운에 노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평소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 같은 척추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 통증 예방에는 의식적으로 30분∼1시간 정도에 한 번씩 스트레칭을 해주는 게 좋다.
 바른세상병원 한재석 원장(신경외과 전문의)은 "무거운 물건을 들어 올릴 때 허리만 숙이는 자세는 순간적으로 허리에 가해지는 압력을 가중해 요추 염좌나 허리디스크 파열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바닥에 앉아 일할 때도 허리를 세우고 앉아 허리에 무리가 덜 가도록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쪼그려 앉으면 무릎에 큰 부담…바닥보다 식탁 권장
 김칫소를 버무리고 넣는 작업 내내 주부들은 보통 딱딱한 바닥에 장시간 쪼그리고 앉아 일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렇게 장시간 쪼그리고 앉으면 무릎에도 큰 부담이 된다. 보통 관절의 노화가 시작되는 40대 이후에는 작은 압력에도 무릎의 연골판이 쉽게 손상될 수 있다. 특히 폐경 후 여성은 골밀도까지 낮아진 상태라 관절과 연골에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쪼그려 앉으면 서 있을 때보다 무릎에 7∼8배의 하중이 가해지는 만큼 식탁이나 테이블을 이용해 김치를 담그는 게 바람직하다. 부득이 바닥에 앉아서 김장해야 할 경우라면 보조 의자라도 써 무릎 관절이 과도하게 꺾이지 않도록 하고, 가급적이면 무릎의 각도가 90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바른세상병원 정구황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김장 재료를 최대한 가까운 곳에 둬 앉았다 일어서기를 최소화하는 게 좋다"면서 "만약 김장 후 관절이 붓고 아프거나 자고 일어났을 때 뻣뻣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한다면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김장을 마친 후에는 무조건 푹 쉬어야 한다. 만약 갑작스러운 통증을 느낀다면 따뜻한 온욕이나 찜질로 경직된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 주는 게 좋다. 통증 부위가 붓고 열이 날 때는 냉찜질이 효과적이고, 허리가 뻐근하고 묵직하다면 온찜질이 괜찮다.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시의회 '맥스터 찬성결의안' 여..
포항시설관리공단, 이름 바뀌나?
경주시의회 '맥스터 증설' 촉구 결..
김병욱, 포항남구·울릉군 당협위원..
심학수 제10대 포항남부소방서장 취..
'맥스터 증설 촉구 결의안' 졸속 통..
[데스크칼럼] 시급하고 절실한 경주..
포항시 '꿈드림 청소년단' 희망찬 ..
포항시 드림스타트 1박 2일 가족캠..
경주 화랑대기 축구, 코로나 탓 취..
최신뉴스
경주 화랑대기 축구, 코로나 탓 취..  
포항에 이차전지 음극재 공장 착공  
경북, 정부합동평가 정책 우수사..  
최승열 작가 '바이오세라믹 롤러' ..  
영일만항 물동량 회복 조짐 보여  
경북 사회적기업 종합상사, 대통..  
경북, 행안부 마을기업 15곳 최종..  
7월 주민세 재산분 신고 납부하세..  
영양군, 시장상인 건강배터리 충..  
경북문화관광公, 관광상품 개발 ..  
시민문화활동가 양성 '나도 강사' ..  
이상용 고령관광협회장 '신지식인'..  
이서중·고 총동창회장배 골프대회..  
영주사회적경제기업협, 스마트크..  
지역재생사업 군민 삶의 질 높였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156
오늘 방문자 수 : 3,640
총 방문자 수 : 25,097,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