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7-07 오후 07:46: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칼럼
허리둘레 1㎝에 숨어있는 질병의 비밀
김길원 언론인
경북연합일보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03일(일) 17:35
ⓒ 경북연합일보
비만 여부를 가늠하는 지표로 흔히 쓰이는 두 가지가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다. BMI는 몸무게(㎏)를 키의 제곱(㎡)으로 나눈 것으로, 이 수치가 25 이상이면 비만, 30 이상이면 고도비만으로 각각 분류된다.
 비만은 그 자체가 질병인 데다 각종 질병 위험을 높일 수 있어 평소 BMI 수치를 정상 범위에 두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다.
 BMI가 전체적인 비만도를 가늠하는 잣대라면, 허리둘레는 복부 내장 지방의 위해성에 주목한 비만 지표다. 허리둘레 수치가 남자 90㎝(36인치), 여성 85㎝(34인치) 이상이면 각각 복부 비만으로 본다. 다만, 여기서 말하는 허리둘레는 일반적인 바지 치수와는 다른 개념이다.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를 보면, 복부비만을 가늠하기 위해 허리둘레를 잴 때는 양발을 25∼30㎝ 벌려 체중을 고루 분산시키고 숨을 편안히 내쉰 상태에서 측정해야 한다. 줄자는 갈비뼈 가장 아래와 골반의 가장 높은 위치(장골능) 중간부위를 지나야만 정확한 허리둘레를 잴 수 있다. 바지 허리띠가 지나는 부위보다 조금 위쪽인 셈이다. 또 피하지방이 많아 허리가 겹치는 경우에는 똑바로 선 상태에서 피하지방을 들어 올린 다음 측정하도록 WHO는 권고한다.
 BMI와 허리둘레 수치는 서로 비례하는 편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대표적인 게 BMI 수치에서는 비만이 아닌데도 유독 배가 볼록 나와 허리둘레 수치로는 비만인 '올챙이배'다. '마른 비만'으로도 불리는 올챙이배는 중년층에서 흔히 눈에 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BMI와 별도로 허리둘레 수치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권고한다.
 최근에는 허리둘레 수치가 비만일 경우 여러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연관성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가 잇따르고 있다.
 강북삼성병원 연구팀은 국제학술지 내과학(Journal of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 최근호에 BMI가 정상(18.5∼23㎏/㎡)이어도 허리둘레 수치가 클수록 대장 내 종양 발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검진에서 대장내시경을 받은 6만3천67명(남 3만498명, 여 3만2천559명)을 대상으로 허리둘레 수치에 따른 남녀별 대장 내 종양 발생률을 분석했다. 이 결과 남성의 경우 허리둘레별 대장 내 종양 발생률은 평균 84㎝(82.1∼108.0㎝) 그룹이 18.7%로, 73.9㎝ 그룹(14.2%), 77.8㎝ 그룹(15.5%), 80.5㎝ 그룹(15.5%)보다 높았다. 이는 여성에서도 마찬가지로, 평균 허리둘레가 79.6㎝인 그룹의 대장 내 종양 발생률(11.5%)이 72.0㎝ 그룹(7.4%), 75.2㎝ 그룹(8.9%), 79.6㎝ 그룹(9.4%)을 상회했다.
 연구팀은 "허리둘레 수치를 이용해 복부비만 여부를 가리는 게 BMI 수치보다 대장 내 종양 발생 위험도를 더 강력하게 예측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며 "이는 대장암 등에 영향을 미치는 비만 관련 대사 이상이 복부 내장지방에 기인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복부 비만이 건선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제시됐다.
 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이지현, 한주희, 한경도)은 2009∼2012년 국가건강검진을 받은 2천263만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BMI와 함께 허리둘레 수치가 건선 발병 위험요인으로 확인됐다는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 피부과학저널(Journal of Dermatology) 최근호에 발표했다.
 건선 환자의 평균 허리둘레는 81.2㎝로 건강한 대조군의 79.99㎝보다 유의하게 높았다. 연구팀은 허리둘레가 105㎝ 이상인 경우 정상 허리둘레에 견줘 건선 위험도가 1.31배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또 복부 비만인 남성은 BMI가 정상인 일지라도 건선 위험도가 1.18배 높았다.
 이밖에 허리둘레가 5㎝ 증가할 때마다 사망위험률이 10% 이상 증가한다거나, 체중은 정상이면서 허리둘레만 비만인 경우 당뇨병·고혈압·고중성지방혈증·고콜레스테롤혈증 발병 위험이 정상인보다 각각 2.1배, 1.4배, 1.7배, 1.2배 높다는 연구 결과도 나온 바 있다. 따라서 BMI가 정상이거나 비만 전 단계라고 하더라도, 허리둘레가 남성 90㎝ 이상, 여성 85㎝ 이상이면 동반 질환의 위험이 1단계 비만 환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봐야 한다는 게 대한비만학회의 의견이다. 전문가들은 건강 관리를 위해 허리둘레를 줄이려면 필요 열량보다 적게 섭취함으로써 내장지방의 감소를 유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경북연합일보 기자  
- Copyrights ⓒ경북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경주시의회 '맥스터 찬성결의안' 여..
김병욱, 포항남구·울릉군 당협위원..
그대들은 진정 경주시민을 위한 시..
심학수 제10대 포항남부소방서장 취..
포항시 드림스타트 1박 2일 가족캠..
이철우 지사, 현안 해결 광폭행보
경주 화랑대기 축구, 코로나 탓 취..
포항시의회, 후반기 첫 의정활동 ..
여야 모두 상식 밖의 경주시의회 의..
경주에서 여름나기…'여름 경주' 힐..
최신뉴스
道, 경주시·체육회 특별감사 착..  
기억의 전승과 보존…세계기록유산..  
경북, 헴프산업화 규제특구 지정  
성주 가천면 사회보장협의체 정기..  
도민 생활편의·복리증진 기여 미..  
칠곡인문학마을 마을살이 워크숍 ..  
의성군, 농촌 재능나눔 지원사업 ..  
취약계층 위한 반찬배달 지원사업 ..  
청송 진보면새마을회 주거환경개선..  
삼양원동문화재단, 이웃돕기 물품..  
영주 문정 야외물놀이장 25일부터 ..  
영양군농민회, 올해 풍년기원제 ..  
억지춘양시장 토요 먹거리장터 개..  
해외 자매·우호·교류도시에 코로..  
봉화군, 행안부 2차 마을기업 육..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제휴문의 광고문의 구독신청 기사제보 저작권 문의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북연합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82281/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금성로 395번길 3(서라벌빌딩 2층)
발행인.편집인: 정진욱 / mail: sp-11112222@daum.net / Tel: 054)777-7744 / Fax : 054)774-3311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가0003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진욱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028
오늘 방문자 수 : 2,300
총 방문자 수 : 25,175,850